UPDATE : 2018-10-16 12:50 (화)
경남여성단체, 서지현 검사 지지 기자회견
경남여성단체, 서지현 검사 지지 기자회견
  • 노재하 기자
  • 승인 2018.02.07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YWCA 등 통영지청에서 "가해자·책임자 일벌백계해야"
▲ 거제YWCA 등 15개 경남 시민단체 회원들은 5일 오후 창원지검 통영지청 앞에서 서지현 검사를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거제거제YWCA)

경남 시민단체가 검찰 내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서지현 검사를 지지하며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경남 시민단체가 검찰 내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서지현 검사를 지지하며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거제YWCA, 통영여성단체연합회 등 15개 경남 시민단체 회원 100여 명은 5일 창원지검 통영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진상조사위를 통해 검찰 내 성추행 의혹을 철저히 조사하고 성차별적 조직문화와 불공정한 인사시스템을 대대적으로 개혁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간 전국에서 수차례 관련 기자회견이나 집회가 있었으나 서지현 검사가 근무하는 통영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이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성차별적이고 권위적인 조직문화 속에서 8년 만에 어렵게 용기를 내 사건을 공개한 서지현 검사에게 격려와 지지를 보낸다"며 "말 못하는 수많은 피해자를 위해 검찰 내에서 전수조사를 하고 가해자·책임자에 대한 일벌백계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 검사는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그건 너의 잘못이 아니다'라고 말하기 위해 용기를 냈다고 한다"며 "우리도 성폭력 근절과 조직 내 성 평등 문화 정착에 앞장서며 정부를 감시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모두 검은 옷을 입고 흰색 장미꽃을 가슴에 달았다.

또 서지현 검사를 지지·응원한다는 의미에서 '미투(Me Too)' 캠페인의 대표적 문구인 '# Me Too', '# With You' 등이 적힌 손팻말도 들었다.

검은 옷은 여성들이 남성들에 의해 죽어가고 있다는 것을, 흰색 장미는 가해자들에게 경고한다는 의미라고 참석자들은 설명했다.

▲사진제공=거제거제YWC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